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MZ평화관광' 한국 대표 관광브랜드로 만든다

기사승인 2018.09.20  17:21:01

공유
default_news_ad1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등 추진협의회 발족

[비즈넷타임스=이재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계기로 양국간의 평화분위기가 조성되는 가운데 비무장지대(DMZ) 평화관광을 한국 관광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는 방안이 마련된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차별화된 관광콘텐츠 및 지속가능한 관광개발 방안을 모색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 비무장지대 접경 13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추진협의회'를 구성하고 20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발족식을 열었다.

이번 협의회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광역지자체 3개(인천광역시·경기도·강원도), 기초지자체 10개(옹진군·강화군·김포시·파주시·연천군·철원군·화천군·양구군·인제군·고성군)다.

이번 발족식에는 문체부 노태강 제2차관을 비롯해 인천광역시 유지상 문화관광체육국장, 경기도 이화영 평화부지사, 강원도 송석두 행정부지사, 10개 기초자치단체 시장(군수), 한국관광공사 본부장 등이 참여해 향후 평화관광 추진 협조와 협의회 운영에 대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는 비무장지대 평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업무 협력 체계 구축 및 지자체 간 연계협력 사업 추진, 차별화된 관광콘텐츠 개발, 난개발 방지, 지속 가능한 관광개발 대책 마련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추진협의회는 문체부 제2차관을 의장으로 하며, 실무적인 사항을 협의하기 위해 추진협의회 아래에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이 주재하는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한다. 추진협의회는 반기별 1회, 실무협의회는 분기별 1회로 개최되며 필요할 경우 수시로 연다.

문체부는 "지난 남북정상회담 때 남북이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드는 데 뜻을 같이한 만큼 평화관광 활성화를 위해 더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할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재조명받는 비무장지대 관광은 기존의 분단과 긴장관계를 중심으로 한 안보관광에서 벗어나 비무장지대 접경지역을 평화와 공존의 공간으로 만드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문체부는 앞으로 추진협의회와 실무협의회를 통해 접경지역 지자체들과 지속해서 소통하고, 추진협의회에서 합의된 내용을 국가관광전략회의, 경제장관회의 등 범부처 논의기구에서 적극적으로 논의해 DMZ 평화관광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홍성운 문체부 국내관광진흥과장은 이날 발표에서 "분단과 냉정의 상징이었던 DMZ를 평화와 공존의 공간으로 변화시키고 평화관광 콘텐츠를 확충할 것"이라며 "평화관광이 남북관계를 발전시키는 추진 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하고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동해안관광특구 조성 등을 제안해 평화관광을 남북 평화성장과 연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news@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